폴리머의 힘: 식품 등급의 잠재력을 지닌 설탕 기반 플라스틱

sp4cemaster | 40 | 2022-04-18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기사사진_이가은.jpg

영국 버밍엄 대학교와 미국 듀크 대학교의 연구진은 식품 등급 적용 가능성이 있는 설탕으로 만든 새로운 폴리머에서 뛰어난 강도와 인성을 발견하였다.

 

연구진은 당을 사용하여 이소소르비드(isosorbide) 및 이소만니드(isomannide)를 기반으로 하는 두 가지 중합체를 조사하였다. 두 폴리머 모두 기존의 열가소성 엘라스토머에 비해 우수한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분해 및 기계적 재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이소소르비드로 만든 중합체는 우수한 탄성회복과 인성을 갖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이는 기존의 지속가능한 폴리머보다 더 뛰어난 기계적 특성 및 광학적 특성을 갖고 있다. 연구를 주도한 버밍엄 화학 대학의 Andrew Dove 교수는 이소소르비드는 상업적 폴리머 생산을 위한 석유 유도체의 대안으로써 재생 가능한 공급 원료이며, 식물에서 추출되고 상위 20개 바이오매스 공급 분자 중 하나로서 바이오플라스틱의 상업적 생산과 일치하는 규모로 이용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출처 : https://www.packaginginsights.com/news/power-to-the-polymers-researchers-devise-sugar-based-plastic-with-food-grade-potential.html

구분테그

News: 해외동향, Materials: 생분해

0 Comments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

Leave Comment

다음글
Sulapac, Lumene에 수성 화장품용 생분해성 포장재 제공
현재글
폴리머의 힘: 식품 등급의 잠재력을 지닌 설탕 기반 플라스틱
이전글
록시땅, 100% 재활용 폴리프로필렌을 활용한 리필 용기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