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식품업계, 친환경 포장재 앞장

관리자 | 124 | 2021-09-10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sp4ce_38.jpg


오리온, 롯데칠성, 빙그레 등 국내식품업계가 보다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포장재로 바꿔나가고 있다.

오리온은 기존의 화려한 포장지의 인쇄도수를 줄이고, 빙그레는 플리스틱 용기의 분리배출이 용이한 제품을, 롯데칠성은 라벨없는 생수제품을 출시하였다.


link: http://news.tf.co.kr/read/economy/1779282.htm



이미지 출처 : 식품음료신문

구분테그

News: 국내동향, End-User: Food

헤시테그

다음글
스팸뚜껑,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현재글
국내식품업계, 친환경 포장재 앞장